FOOTPRINT
EMC는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습니다.
FOOTPRINT
EMC는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습니다.

[프라임경제] "우리는 키워드검색 전문가" 발달장애인 새 직무 '눈길'

지난해 12월5일부터 여의도에 위치한 신문사 ㈜휴먼에이드포스트에서 진행한 발달장애인 새 직무개발을 위한 '키워드 검색사' 훈련이 1월25일 종료했다. 


홍석진(28), 김종현(24), 이민영(23) 등 훈련을 마친 3명은 이날 수료식에 참석했으며, 조만간 새로운 유형의 미디어 일자리를 갖는다. 


'키워드 검색사' 직무훈련은 △예비사회적기업 ㈜엑스트라마일커뮤니케이션즈(이하 EMC)와 △전문 컨설팅 기업 엠와이소셜컴퍼니(이하 MYSC)를 비롯해 △미디어교육 및 실전훈련을 담당한 신문사 휴먼에이드포스트와 △발달장애인 직무지원 및 감독을 맡은 커리어플러스센터 등 네 곳의 협력으로 진행됐다.  


이번 훈련은 발달장애인이 특성과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 다양한 직무를 개발하고 실무 중심으로 교육을 진행하는 8주 간 과정으로 이뤄졌다.  


'키워드 검색사'는 발달장애인 맞춤형 새 직무로, 특정 기업과 기관 등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기사와 이슈 등 미디어자료를 모니터링해 종합·분석·보고하는 임무를 수행한다.


지난해 11월 지원자 중 서류면접을 거쳐 총 12명이 선발됐고, 심층면접을 통과한 3명이 교육생으로 선발됐다. 이들은 휴먼에이드포스트로 출퇴근하며 하루 4시간씩 총 24차례의 직무훈련에 임했다.  


이들은 이론교육을 통해 △미디어 일반 △매체 구분 △기사 분석 등을 익혔고 △이슈 키워드 검색 등의 실제 직무를 반복 실습했다. 


 ◆미디어자료검색·이슈모니터링 등 발달장애인 직무모델 새롭게 개발 


직무훈련 후 진행된 수료식에서 정지연 MYSC 수석 컨설턴트는 "이번 직무훈련 프로젝트 과정의 결과 분석을 토대로 논의를 거쳐 교육생들의 일자리 배치가 결정 될 것"이라며 "키워드 검색사가 새로운 직무로 잘 자리잡아 가기를 기대한다"고 말했다. 


이번 직무훈련 프로그램 기획과 실무를 담당한 휴먼에이드포스트 김기태 경영본부장은 "키워드 검색사는 발달장애인 청년들이 수행하기 매우 적합한 일자리가 될 것"이라며 "발달장애인 미디어 일자리가 기업뿐만 아니라 자치단체나 공공기관 등으로 확대돼 나가길 기대하면서 다음 직무훈련도 준비하고 있다"고 말했다. 


직무훈련을 마친 교육생들이 EMC로 취업하면 대기업 홍보실 업무 중 일부를 맡아 진행할 예정이다. 이 곳에선 비장애인 관리자와 발달장애인 직원들이 한 팀을 이뤄 상근 형태로 업무를 진행한다. 


이종현 EMC 대표는 "홍보마케팅 분야에서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및 관련 분야 사회적기업의 역량강화와 생태계 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서겠다"고 말했다. 

 

한편, 이번 직무훈련을 담당한 휴먼에이드포스트는 발달장애인 미디어 일자리 마련을 위해 △2017년 5월 '쉬운말뉴스 감수위원' 5명 △2018년 1월 '취재기자' 3명 △2019년 1월 '키워드 검색사' 3명을 배출했으며, 이들 중 감수위원 5명은 사회적기업 샤프에스이에서, 취재기자 3명은 사회적기업형 언론사 휴먼에이드포스트에서 정규직원으로 활동 중이다.